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"계산은 직접 하세요" 日편의점, 무인계산대 2025년 전면 도입

기사승인 2017.04.18  12:36:51

공유
default_news_ad1
이미지=게티이미지뱅크

앞으로 일본의 편의점에서 계산원을 마주할 일은 없어질 전망이다.

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세븐일레븐·패밀리마트·로손·미니스톱·뉴데이즈 등 일본 주요 편의점 5개사는 오는 2025년까지 일본 내 모든 매장에 전자태그를 활용한 무인 계산대를 도입하는 내용의 '편의점 전자태그 1000억개 선언'을 일본경제산업성과 공동으로 발표할 방침이다.

신문에 따르면 편의점 5개사는 매장내 취급 상품 약 1000억개에 무인계산이 가능하도록 전자태그를 부착해 소비자가 직접 계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. 

제품포장지에 부착된 두께 1mm 이하인 전자태그는 RFID(무선주파수인식)기술을 이용해 무선으로 상품정보를 기입하고 기입된 정보를 기기로 읽어들일 수 있어 이 전자태그가 붙은 상품이 담긴 바구기를 무인계산대에 올려놓기만 하면 그 안의 모든 상품이 순식간에 계산된다.

이미 대형 마트 등에서 직접 바코드를 찍으며 계산하는 셀프 계산대 도입이 확산되고 있지만 상품이 담긴 바구니 등을 순식간에 계산하는 구조를 전 업계에 전면 도입하는 것은 일본이 처음이다.

무인계산대가 도입되면 전용기기 1대당 100만~200만엔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. 전국 5만여개 점포에 모두 설치할 경우 총 500억~1000억엔의 신규 투자가 발생할 수 있다. 정부는 현재 개당 10~20엔 수준인 IC태그 생산비용을 낮추기 위해 기술개발과 양산화에 나서는 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지원책을 제공할 계획이다.

경제산업성은 아울러 편의점과 IT기업, 식품제조업체, 물류업자 등으로 구성된 협의회를 연내에 발족하고 무인 계산대를 2018년 이후 수도권과 도심 지역 점포부터 배치해나갈 계획이다. 경제산업성은 향후 이 기술이 슈퍼마켓, 드럭스토어 등 다른 형태의 소매점에도 확산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.

전자태그에는 상품의 제조일짜와 생산공장, 유통기한 등의 다양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원거리에서도 정보를 조회할 수 있어 제조업체는 상품의 판매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. 업체가 매장의 수요에 맞춰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되면 반품 물량이 줄어들면서 업체 부담도 줄 것으로 예상된다. 소비자도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제품의 생산지나 유통기한을 확인할 수 있다.

업체와 정부가 공동으로 전자태그 도입에 나선 것은 갈수록 심해지는 일본내 일손부족 현상 때문이다.지난 2월 기준 일본 소매업계의 아르바이트생 구직 대비 구인비율은 2.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아르바이트생이 필요한 점포가 2~3곳인데 반해 구직자는 1명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.  

편의점 업계는 이같은 영업환경을 고려해 무인계산이 어느정도 정착되면 직원이 전혀 없는 무인점포를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. 

한기성 기자 pressm123@naver.com

<저작권자 © 프레스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